이름: 홈지기
2012/11/22(목)
늘 고마운 마음 전합니다.  

홈지기 김수미 입니다.

가을도 벌써 뒤안길로 접어들고

계절은 어느새 겨울의 문턱을 넘어 왔습니다.

추워지면 옷깃을 더욱 여미는 사람들의 행동처럼

바짝 웅크린 생각들이 더욱 마음의 빗장을 닫는것 같습니다.

추워질수록 주변을 둘러보며 마음을 다독일줄 아는

따뜻한 겨울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우리 귀한 님들 기도 덕분에

큰 수술도 무사히 넘기고 1년의 한번씩

정기적인 검사를 받으며 열심히 회복하고 있습니다.

또한 모든분들께 감사하며 기도하는 맘으로  살아가고있습니다.

앞으로 홈지기는 좋은 글과 더욱 행복한 낭송으로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