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김수미 (淸幽) (dkaldp1004@naver.com)
2018/2/27(화)
아버지  
       아버지를 그리며


           청유(淸幽) 김수미



아버지는 텃밭의 흙을 고르시며
모종 하나하나에게 이야기를 하신다.

“잘 자라라. 너는 항상 튼실하니 첫째네로 보내련다.”
“잘 자라라. 너는 항상 야무지니 둘째네로 보내련다.”
“잘 자라라. 너는 항상 착실하니 막내에게 보내련다.”

흙 묻은 손과 옷자락을 툭툭 터시며 환하게 웃으시는 아버지
정작 자신의 몫은 남기지 않고 안중에도 없으시다.

살다가, 살다가 힘겨운 순간에
사진을 펴보시며 이야기를 하신다.

“너희가 있어서 나는 괜찮다.”
“이미 나는 세상을 다 갖은것이야.”
빙그레 웃으시던 아버지.


                                   아버지 추도 1주년(2018.3.3)을 맞으며.....   2018. 2.27
                                                              막동이가....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짧은댓글이름작성일조회
248   노루귀   김수미 (淸幽) 09/10-23:20  318
247   오늘이 행복한 첫날이기를 (결혼축시)   김수미 (淸幽) 06/16-00:01  330
246   아버지   김수미 (淸幽) 02/27-12:27  430
245   막동이   김수미 (淸幽) 03/29-19:51  1049
244   동백꽃  1 김수미 01/24-00:28  967
243   기도문   김수미 01/04-14:52  961
242   이목구비   김수미 11/17-22:53  994
241   담쟁이   김수미 11/17-22:49  992
240   양은 도시락   김수미 11/17-22:47  972
239   반달   김수미 11/17-22:46  778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


Design by S.Y.H. Copyright (C) 2004.4.29. SORISEAM.COM, All Right Reserved.